전편 한 여자 (31)



-100.-


파울의 민트색 차가 언덕을 천천히 내려가자 

은지가 신이 나서 ' 야호! 아저씨 더 빨리 달려요!' 라며 소리친다

백미러로 파울이 뒷좌석을 보다가 여자의 눈과 마주치자 ' 뭐라고 하는 거지? ' 눈으로 묻는다.


" 오랜만에 자동차를 타니 기분이 좋은 가 봐요.. 빨리 달리라고 그러네요 "

" 어! 그래요? 그럼 달리지요 뭐! 허허허"

갑자기 속도를 내기시작한다.


앞 좌석 파울 옆에 앉았던 클라우스가 놀래며,

" 아! 내리막길을 달리면 위험하지.. 자네는 아직도 소년같구만 허허허"

유쾌하게 말린다.


" 파! 괜찮아요. 파울이 원래 운전을 잘 하잖아요. " 뒷자리에 여자와 은지와 같이 앉았던 오르넬라는 

앞자리의 클라우스의 목을 흔들면서 애교스럽게 말한다.


참 ! 나이가 들어도 아버지를 꽤 따르네 그려. 

한국의 아버지가 떠오른다.

여자를 많이 의지하던 아버지...보고 싶다.


어느 덧  시골길로  들어선다.

모두들 어디로 가냐고 묻지 않고 파울이 운전하는 데로 따른다.


호수를 따라 가는데 여자가 어제 애들과 갔던 길과는 사뭇다르게 고요하다.

Attersee _MG_4308.jpg


" 제이드! 당신에게 '구스타프 말러'가 머물렀던 오두막을 보여주려고요. 

아터제라는 호숫가에 있어요.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도 여름마다 찾았던 호수이지요. 

그냥 호숫가를 걸어도 그들의 느낌이 들 것이에요."


여자는 파울이 말하는 '말러' '클림트'가 생소하다.

여자의 반응이 미미하자 클라우스가 거든다.


" 허허 한국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는가 보군. 제이드! 그럼 오늘 우리들이 푹 느끼게 해줄게요.

내가 슈베르트와 더불어 좋아하는 작곡가가 바로 '말러'랍니다. 

이탈리아 사람으로서는 드문 일이라고 주위에서 갸웃거리지만요. 허허허"


" 좌우지간 파파는 어찌 '말러'를 그리 좋아하세요? 나는 음색이 어두어서  좀..."


여자는 갑자기 자신이 음악에 문외한 같은 기분이 든다.


" 파울! 그 호숫가에 '프리드리히 굴다'가 사는데..  오늘 만났으면 좋겠는데.."

오르넬라가 지명한 '굴다'의 이름에 여자는 반갑다.


아! 그 분이 참 오스트리아 사람이었지. 어머! 여기에 산다고?


" 정말 그래요? 저,  그분이 치신 테이프들을 가지고 있어요. 모짜르트 곡들이 대부분이지만요."

여자가 반가워 하자 파울과 클라우스도 기뻐한다.


" 그럼 , 파울! 어서 가봅시다. 굴다가 자주 들르는 그 카페에 가면 만날수도..."


여자의 가슴이 두근 거린다. 

이렇게 먼 나라의 사람으로만 알고 있던 사람들이 현존하는 곳이 바로 여기라니...


" 엄마! 무슨 좋은 일이 있어? 엄마가 기분 좋은 것 같애. "

" 응. 유명한 분들이 이 호숫가에서 살았고 지금도 사신데네.. 그렇게 여기가 아름다운 가 보다"

" 엄마! 나는 그냥 호수만 봐도 좋은데?"


Attersee_2753.jpg


그래!  네말이 맞다. 내가 어쩌다 이리도 속물에 가까워졌노..



차가 목가적인 카페 레스토랑 게스트 하우스 앞에 선다.

Gasthof Foettinger IMG_2727.jpg



파울이 앞서 가는데 안에서 민속옷을 입은 중년 남자가 나오며

" 와! 오늘 어쩐일이래요. 로렌스교수, 클라우스 마에스트로. 그리고 오르넬라 공주님까지 대동하시고?"

약간은 수선스럽게 영접하던 남자가 주인인가 보다.

그러더니 여자와 은지를 보고는 눈이 둥그레진다.


"허허허 ! 이 사람이 허풍은 여전하군. 오늘은 한국에서 오신 귀빈을 대접하느라 왔구만"

파울대신 클라우스가 대답을 하며 여자와 은지를 그에게 소개한다.


" 영광입니다. 한국분이 오시다니.. 자 어서 들어 오세요."


Gasthof Foettinger IMG_2722.jpg


여자는 안으로 들어가며 곳곳을 찬찬히 본다.벽에 유명인사들 사진들이 걸려있다.


안경을 쓴  사람 액자를 가까히 가 보니 " GUSTAV MAHLER`라는 이름이 아래 붙어 있다.

아까 파울과 클라우스가 언급했던 그 음악가인 것이다.

Mahler IMG_2686.jpg

.

클라우스가 주인에게 

" 우리 밖에 없으니 말러의 곡을 좀 틀어주면 안 되겠오? 

우리 제이드가 듣고 싶어하는 것 같으니 허허허"

주문한다. 


" 작곡 오두막에 가면 들을 수있지만.. 지금 원하시다면 틀어드리지요.. 

심포니 5번 아다지에토 .. 괜찮겠어요?" 라며 여자에게 묻는다.


" 좋으실데로... 저는 잘 모르겠어요." 수줍게 대답한다.


음악이 나온다..그런데.. 아는 음악인 것이다...

'토마스 만'의 소설' 베니스의 죽음'을 영화한 것의 주제음악이다.


" 어머! 베니스의 죽음에 나온 음악?" 여자가 물으니, 


"역시 영화의 영향은 대단합니다" 주인이 유쾌하게 말한다.


실내에는 다른 손님들이 없다.

일행 모두는 음악을 들으러 온 사람들처럼 조용히 경청한다.


은지도 분위기를 파악했는지  손을 모아 여자 곁에 앉는다.


여자는 눈을 감고  음악속으로 몰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