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텔레비젼뉴스를 보다가 '뉴욕대학 의과대학 학생들은 학비 전액 무료'

헉! 이게 진정 사실이란 말인가?

 

요즘 여동생과 나는 은근히 걱정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 뉴스 하나로 모든 걱정이 사라졌습니다.

남자 조카 아이가 뉴욕대학 성형외과에 합격했는데 미국 사립대학 학비가 너무 비싸서

(일년에 학비만 6000만원 전후)

 

지금도 뉴욕에서 치과의사인데 그냥 평범하게 살지?

조카가 이제 나이야 26세라 어리다고는 하지만 왜 또 공부를 시작하나?

왜 또 경제적으로 부모를 힘들게 하고 결국 이모인 나한테까지...

부모가 되어서 공부하겠다는데 막을 수도 없고

가슴이 너무 무거웠는데 뻥 뚫렸습니다.

그래 이제부터 시작이다.

돈 때문에 못한 공부!

마음껏 공부해서 세계적인 학자가 되어라.

( 마음 속으로 "이왕 이렇게 된 것 노벨상까지 가 주면 안되겠니?"하고 나 혼자 중얼 거립니다..)

인일여고 나온 엄마 중에 그 아들이 세계적인 학자가 나온다면 이 또한 국가의 명예가  될 것 같습니다.

끝없는 학구렬로 맘껏 공부하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축하와 기도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