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회 | 30주년 | 포토갤러리 | - 게시판담당 : 윤영혜

글 수 2,200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저작권법을 위반하는 게시물(글, 음악, 이미지, 영상 등)을 금합니다★ image
정보부
40261 2012-04-12
공지 음식 서로 묻고 배우고 42
12.임옥규
29003 2014-06-04
공지 근조기 사용 안내 입니다
정보부
19815 2014-12-15
공지 12회 졸업생 동기회 회칙 3
12.김춘선
15840 2016-02-22
공지 2018년~2019년 임원 명단 올립니다. 2
12.강신영
6578 2018-01-11
공지 2019.연회비 안내 file
12.윤영혜
1191 2019-02-08
공지 2019.신년회 안내 file
12.윤영혜
1198 2019-02-08
2200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리베카 솔닛 newimagefile
12.강신영
66 2019-08-16
나의 수요일 저녁 독서모임 이번 주제는 ‘젠더’다. 젠더에 관한 책은 벨 훅스의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을 읽은 것이 다였는데 이 책을 읽으니 인간답게 산다는 것이 무엇인가 다시 생각하게 된다. 이 책을 읽는동안 리...  
2199 경복궁 민속박물관 인천 노동사 전시 1 updateimagefile
12.임옥규
148 2019-08-15
이번 달 18일까지 경복궁 민속박물관 1실 앞에서 인천 노동사에 대한 전시가 있다. 15일부터 20일까지는 경복궁 입장이 무료다. 아침에 우연히 신문을 보고 이 전시가 있다는 걸 알고 가서 봤다. 동일방직, 대성목재, 이천전기...  
2198 몽블랑의 여름 5 updateimagefile
12.임옥규
263 2019-08-14
그렇게 덥더니 어느새 가을 빛이 돌고 있네. 아무리 더워도 벌써 햇빛이 가을이야. 공기가 달라졌다는 게 느껴지잖아. 그렇게 믿고 싶어서인가? 그럴 지도 모르지만 난 그렇게 느껴지던걸. 요즘 마음이 어수선하지? 그래도 세상...  
2197 2019년 7월 독서모임 ( 7. 16 ) ㅡ 여덟번째 2 imagefile
12.강신영
366 2019-07-17
유홍준의 ‘한국미술사 강의. 3 : 조선 그림과 글씨’를 하는 날이다. 내용이 워낙 방대하여 독서모임이 아니라면 따라가기 힘들었을 책이다. 오늘은 독서지원단에서 사람이 나와 우리와 함께한다고 한다. 친구들에게 미리 알릴까 ...  
2196 김은성의 만화 <내 어머니 이야기> 네 권 imagefile
12.임옥규
231 2019-07-16
- 얼마 전에 후배가 봄날 단톡방에 올린 시를 보고 한참 생각에 잠겼다. 옥수수 -14기 박찬정 야야! 등에 업은 얼라 허리 좀 잘 동여매 봐라. 뒤로 자빠지긋다. 괘안습니더. 오뉴월 바쁜 철에 바닥에 눕혀 놓고 어메가 토닥...  
2195 2019년 7월 걷기모임 imagefile
12.강신영
262 2019-07-10
-날짜: 19년 7월 9일 11시 -장소: 창덕궁 문 앞 -준비물: 모자, 선글라스, 물, 만원 어제 창덕궁 걷기모임이 있었다. 사정이 있어 함께하지 못했지만 친구들이 지금 쯤 어디를 걷고있을까? 무엇을 먹고 마시고 무슨 얘기들을 ...  
2194 일곱 번째 독서 모임(2019. 6. 18) 2 imagefile
12.강숙희
391 2019-06-18
토론 모임하는 사진은 없네;; 대신 이어진 토론 뒤풀이 하는 모임 사진으로^^~ 곽경래, 문정숙, 강숙희, 정화, 방윤순, 김혜영, 심정인, 김경옥, 이금자, 이경애 방윤순, 김혜영, 심정인, 김경옥, 이금자, 이경애, 윤영혜, 곽경...  
2193 소백산의 6월 imagefile
12.임옥규
297 2019-06-17
함박꽃 지난 5월에도 소백산 코스였는데 칼처럼 비바람이 몰아쳐서 혼이 나갔었다. 그런데 그놈의 건망증이..... 게다가 이번에는 새벽 2시 반에 산행을 시작했으니..... 미쳤지. 총 19.5키로, 아래 내려 와 6키로는 동...  
2192 김인숙이 쓴 -화살 맞은 새 인조대왕- imagefile
12.임옥규
333 2019-06-16
우리 동기 김인숙이 이번에 <화살 맞은 새 인조대왕>이라는 책을 출간하였다. 아직 읽지 못해 내용은 알지 못하나 마침 우리 친구들과 며칠 전 걸었던 덕수궁과 관련되는 이야기로 시작되는 듯 하여 더욱 반갑다. 이렇게 자기의...  
2191 2019년 6월 덕수궁 걷기 모임 2 imagefile
12.강신영
348 2019-06-16
2019년 6월 덕수궁 걷기 모임 -날짜: 19년 6월 11일 10시 20분 -장소: 1호선 시청역 덕수궁 대한문 앞 -준비물: 모자, 선글라스, 물, 만원 이금자, 김정미, 황연희, 임옥규, 김안나, 강숙희, 이경애, 김춘선, 심정인, 정인순...  
2190 강인숙 번개 걷기 모임을 하고 3 imagefile
12.임옥규
481 2019-06-09
-강신영, 이금자, 정화, 강숙희, 권영숙, 강인숙, 김영서(화숙), 임옥규, 이영숙- 엘에이에 사는 강인숙이 한국에 오게 되어 시간이 되는 친구들과 만나 걸으며 좋은 시간을 가졌다. 엘에이에서 노인들에게 의료 보험 상담을 해 ...  
2189 6번째 독서모임(2019.05.21) imagefile
12.강신영
432 2019-05-21
오늘은 은혜가 추천했던 미셸오바마의 자서전 ‘비커밍’과 책만 보는 바보라 불렸던 이덕무와 조선 후기 실학자 박제가 ,유득공, 이서구, 박지원, 홍대용과 협객 백동수, 그리고 개혁 군주 정조와 18세기 조선을 만나는 ‘책만...  
2188 2019년 5월 걷기 모임 2
12.강신영
314 2019-05-14
오늘 친구들과 걷기 모임을 했다. 일시: 5월14일(화)10시30분 장소: 인천대공원 백범광장 걷기코스 : 백범광장-메타세콰이어길- 관모산(161m) - 습지원 - 호수길- 조각공원- 동문쪽 양귀비 꽃밭- 점심과 친교 * 관모산 오르는길은 아기...  
2187 미국 친구들과 행복한 며칠을~ 2 imagefile
12.임옥규
566 2019-05-13
친구들아 이번에 기회가 되어 신영 회장과 미국에 다녀 왔단다. 규희랑 인옥이랑 반갑게 만나고 왔어. 두 친구의 대단함을 잘 느끼고 왔다. 우리 친구들 참 잘 살아 가는 것 같아 마음이 든든하고 기뻤다. 미국은 땅덩이가 ...  
2186 이정원 작가 유럽수도원 순례기 <수비아코 장미> 출간 기념 1 imagefile
12.임옥규
433 2019-05-13
우리 친구 이정원 작가가 유럽 수도원 순례를 하고 나서 <수비아코 장미>라는 순례기를 냈다. 이것을 기념하기 위해 남산에 있는 성 베네딕도 수도원 피정의 집에서 정갈하고도 다정한 출판기념회 자리를 가졌다. 작가를 비롯...  
2185 인천이 좋다 5 imagefile
12.임옥규
647 2019-04-26
인천에 어머니가 계시다. 팔십 육 세시고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혼자 사신다. 나를 낳은 어머니와 22년 살았고, 이 어머니와 42년 지냈다. 밝은 성격이시라 세상에 재밌는 일이 많고, 가고 싶은 곳도 많고, 음식 솜씨가 좋으셔...  
2184 19 봄 인일 총동 청바지 체육대회를 참가하고 imagefile
12.강신영
471 2019-04-21
인일 총동 청바지 체육대회가 2019. 04. 20일 인일여고 대강당에서 있었다. 이번 체육대회는 예년과 달리 가장행렬이 있어 더 고민이 되었다. 우리의 마스코트 김안나는 마침 해외 여행과 국내 여행 중이었는데 그 와중에도 끊임...  
2183 신영이 딸 이지숙 작가 전시회를 보고 1 imagefile
12.임옥규
459 2019-04-18
독서 모임이 있던 지난 화요일, 신영이 딸 이지숙 작가의 전시회가 멀지 않은 곳에서 열리고 있어 시간이 되는 친구들과 관람을 하러 갔다. 작가는 지금 작품 활동을 왕성히 하면서 동시에 공부를 병행하고 있는 새댁이다. ...  
2182 작가와 함께 한 다섯 번째 독서 모임 2 imagefile
12.강신영
455 2019-04-17
( 2018. 04. 16. 화, 오전 11시~오후 1시, 정독도서관 2동 3층 세미나실, 매월 세 번째 화요일) 오늘의 책: 김희재-김춘선(끝난 게 아니다), 안인영(남극의 사계) 사람들은 언제 행복할까? 재미있는 일, 의미있는 일, 도전하...  
2181 만덕산을 다녀와서 1
12.강숙희
409 2019-04-12
어제 민속산악회를 따라 강진에 다녀왔다. 원래는 가우도 트레킹이지만 혹 산행을 희망하는 사람은 손을 들라기에 번쩍 들었더니 40명 회원 중에 희망자는 3명. 그렇게 우리는 옥련사에서 능선을 따라 백련사로 내려오는 만덕산 ...